본문 바로가기

정치여론연구소

文 대통령, 긍정 44.4%, 부정 52.3%..民 38.3%, 韓 33.2% 리얼미터 2019년 10월 1주차 주간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2,007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26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9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2.9%p 내린 44.4%(매우 잘함 26.5%, 잘하는 편 17.9%)를 기록, 올해 3월 2주차(44.9%)의 주간집계 기준 종전 취임 후 최저치를 경신하며 40%대 후반에서 중반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역시 2.1%p 오른 52.3%(매우 잘못함 40.6%, 잘못하는 편 11.7%)로, 주간집계 기준 종전 취임 후 최고치(올해 9월 3주차 52.0%)를 넘어서며 긍정평가와의 격차가 오차범위(±2.2%p) 밖인 7.9%p로 벌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 더보기
文 대통령, 긍정 48.5%, 부정 49.3%로 다시 반등 리얼미터 2019년 9월 4주차 주중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1,504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2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9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3.3%p 오른 48.5%(매우 잘함 30.6%, 잘하는 편 17.9%)를 기록, 상당한 폭으로 반등하며 40%대 중반에서 후반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7%p 내린 49.3%(매우 잘못함 37.5%, 잘못하는 편 11.8%)로, 긍정평가와의 격차는 0.8%p 박빙으로 좁혀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6%p 감소한 2.2%. 이러한 반등세는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 등 일련의 검찰수사에 대한 부정적 인식 확대, △촛불집회, 시국선언과 같은 여권 지지층의.. 더보기
[한국갤렵] 문재인 대통령, "잘함 40%, 잘못함 55%"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잘하고 있다' 40% vs '잘못하고 있다' 53% 한국갤럽이 2019년 9월 셋째 주(17~19일) 전국 성인 1,000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40%가 긍정 평가했고 53%는 부정 평가했으며 7%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4%).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추석 전인 9월 첫째 주보다 3%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4%포인트 상승해 부정-긍정률 차이가 6%포인트에서 13%포인트로 벌어졌다. 긍정률은 취임 후 최저치, 부정률은 최고치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38%/47%, 30대 55%/39%, 40대 49%/39%, 50대 44%/53%, 60대+ 2.. 더보기
조국 법무장관 임명, ‘환영/수용(45%)vs실망/분노(51%)’ 여론조사전문기관 가 조국 법무부 장관임명 직후인 어제(9월 9일) 오후 특집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조국 법무부 장관임명에 대해 ‘환영/수용(45%) vs 실망/분노(51%)’로, 실망 /분노가 오차범위 내인 6%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국 법무부 장관 직무수행 전망 은 ‘잘할 것(47%) vs 잘못할 것(49%)’로 팽팽했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잘함(46%) vs 잘못함(51%)’로, 부정률이 5%p 높은 가운데 8월말과 변동이 없었다. ‘조국 대란’을 거치며 ‘공정ㆍ반칙’이라는 키워드가 다시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대한민국이 더 공정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과제로는 38%의 응답자가 ‘정치개혁’을 꼽았고, 사법개혁(19%), 경제개혁(19%), 언론개혁(16%), 교.. 더보기
文대통령 47.3% '소폭 하락'…민주 38.9%·한국 31.2% 동반상승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에 비해 소폭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8일 발표한 2019년 4월 첫째주 주간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취임 100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0.4%p 하락한 47.3%로 집계됐다.. '국정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6%p 상승한 47.8%로 긍정평가를 오차범위내(±2%p) 앞질렀다. '모름·무응답' 은 4.9%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구입 논란, 3·8 개각 장관후보자 자질 논란, 민정·인사 수석에 대한 인사검증 책임론이 지속되면서 일부 지지층이 이탈한 것에 따른 .. 더보기
정당지지도 민주 38.9, 한국 31.3, 정의 7.6, 바른미래 5.1, 평화 2.6%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3주 만에 반등에 성공했고 자유한국당은 4주 연속 이어진 상승세가 끊긴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2019년 3월 3주차 주간집계 결과, 민주당은 지난주 대비 2.3%포인트 상승하며 38.9%를 기록했다. 민주당의 뒤를 이어 한국당은 지난주 대비 0.4%포인트 떨어진 31.3%, 정의당은 0.7%포인트 오른 7.6%였으며 바른미래당은 0.8%포인트 하락한 5.1%, 민주평화당은 0.5%포인트 오른 2.6%였다. 무당층은 2.3%포인트 떨어진 12.8%였다. 민주당은 중도층과 보수층, 충청권과 대구·경북(TK), 수도권.. 더보기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47.1%…김학의 등 수사 지시에 '반등'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2.2%포인트 상승하면서 3주 동안의 내림세를 마감하고 반등한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2019년 3월3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47.1%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5%포인트 내린 47.2%를 기록해 1주일 전에는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4.8%포인트 앞섰으나 지난주에는 0.1%포인트 격차로 좁혀진 것으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0.3%포인트 증가한 5.7%였다.문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은 이른바 김학의·장자연·버닝썬 등 3대 성 비위 의혹.. 더보기
文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47.9%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최근 3주동안의 내림세를 멈추고 47.9%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조사해 이날 발표한 2019년 3월 3주차 주중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3.0%포인트 오른 47.9%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2%포인트 내린 46.5%였다. '모름·무응답'은 0.2%포인트 증가한 5.6%였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 44.9%로 부정평가(49.7%)보다 낮았으나, 이번 조사에선 부정평가를 오차범위 내에서 1.4%포인트 앞섰다. 리얼미터는 지난 3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추면서 40%대 중후반으로 지지율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