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릉 중앙시장에서 최문순도지사예비후보(3.5) 더보기
강릉 한국청년지도자연합회 홀인원동아리 2월 스크린대회에서 더보기
강릉시지역위원회 당원교육 참여했습니다.(2011.3.7) 금일 강릉시 오거리에 있는 정당사무소에서 열린 당원교육에 참여했습니다. 강사는 언제나 유쾌하신 정봉주전의원이였고 역시 호탕한 말씀으로 모두에게 웃음과 승리의 확신을 전달했습니다. 한편, 강원도지사경선에 참여하신 이화영전의원도 방문하여 당원과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말씀 도중 지난 참여정부 당시 함께 평양을 방문했던 말씀 중에 저와의 추억도 놓치지 않으시고 소개해주었습니다. 당연히 저는 당원들과 함께할 이야기 소재를 하나 받게되어 고마움을 갖습니다. 오랜만에 당원들과 함께하는 좋은 자리가되어 감사합니다. 더욱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이번 강원도지사선거 반드시 승리할 것을 다짐합니다. 강릉시지역위원회 화이팅 2011.3.7 전 강릉시지역위원회 위원장 홍 준 일 더보기
그분이 우표를 통해 다시 우리에게 왔습니다. 그분이 나에게 주었던 가르침을 잊지 않으려 합니다. 재작년 강릉 택시부 광장에 차려졌던 분향소에서 새벽녘 그분의 영정 앞에 2시간여 무릎 꿇고 그분에 여러번 되내겼던 그 약속 '내 마음속의 약속' 반드시 지키렵니다. 우표속에 다시 돌아오신 그분의 모습 다시 한번 그리움 너머로 되새겨 봅니다. 2011. 2. 27 23시 눈내리는 강릉 친구 사무실에서 홍 준 일 더보기
해맑은 강릉 감좋은 곳감 해맑은 강릉 감좋은 농원은 멀리 대관령과 오대산이 바라보이는 아름다운 산촌마을입니다. 해발 250미터 산중턱에 소나무를 병풍처럼 두르고 실개천이 흐르며 각종 산새들과 들짐승들이 뛰어노는 청정지역으로서 저희 가족이 친환경농업으로 가꾸어 가는 소중한 생활터전입니다. 저는 부모님과 함께 자손 대대로 물려줄 소중한 가업을 잊기위해 무던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희 농원은 1만평의 쌀농사와 감과수원 5천평, 채소와 잡곡 5천평 등 2만평의 농사를 가족들과 함께 가꾸어가고 있습니다. 저희 농원에서는 친환경농산물을 생산하기위해서 각종 미생물재와 퇴비를 사용하여 소비자가 마음놓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하고 맛있는 농산물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저희 농원에서 생산되는 곶감은 감 생산에서 곶감이 완성될때까지 철저하게 관리되는 깨.. 더보기
전국에서 오신 민주당 동지들과 강릉지역 제설작업을 했습니다.(2.16-17) 전국에서 오신 민주당 당원동지들과 함께 강릉의 곳곳을 돌아다니며 제설작업을 했습니다. 손학규대표 및 지도부가 함께 했으며 곳곳에서 따뜻한 커피는 물론 고마움의 박수를 받았습니다. 민주당이 보다 국민과 더 가까이 가고있다는 점에 가슴 뿌듯함을 느낍니다. 이번을 기회로 강원도와 강릉이 민주당의 중심에 우뚝서기를 기대하며 특히 강원도지사 보궐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기를 기대합니다. 전국에서 오신 민주당 당원 동지여러분 감사합니다. 손학규민주당대표님(가운데), 황여구중부자율방범대명예회장님(좌측), 홍준일(우측) 제설작업 후 강릉당원들과의 식사자리에서 더보기
최고위원회ㆍ2018평창동계올림픽 유치지원특위 연석회의(2.16)에 참석했습니다. 손학규 대표,박지원 원내대표,최고위원을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최종원 강원도당 위원장,시 도의원등 강원도 평창군 용평리조트 드래곤밸리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ㆍ2018평창동계올림픽 유치지원특위 연석회의에 참석했습니다. 회의를 끝내고 강릉지역위원회와 관련하여 최종원위원장님과 심도있는 의견을 나누었으며 강원도지사보궐선거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렸습니다. 더보기
<파이낸셜뉴스.2009.2.17>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강릉 정치 [fn 이사람] 민주당 강릉시위원회 홍준일 위원장 2009-07-02 17:09:32 “강릉 사람들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 주는 것이 강릉 정치 아닙니까.” 민주당 강릉시위원회 홍준일 위원장은 관광도시의 옛 영광을 되살리는 것이 젊은이에게 일자리를 주고 인재 유출을 막는 첫걸음이라고 말한다. 그 역시 대학 진학을 위해 서울로 떠났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선캠프에 참여하면서 정치에 입문해 중앙당 부대변인, 청와대 행정관 등으로 활약했지만 지금은 고향인 강릉에 돌아와 지역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있다. 홍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원주∼강릉 복선철도, 경포를 둘러싼 대규모 관광산업 유치, 과학산업단지 조성 등 현안들이 수십년 얘기돼 왔지만 속도감 있게 진행되지 못한다”며 “지역주민들은 몇몇 지도자가 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