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일 뭐해

서울시장 이겨야 대선 보인다 2021년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2022년 3월 9일이 대선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1년도 안돼 대통령 선거가 치루어진다. 역대 전국 선거는 서울에서 승리한 정당이 승리했다. 다시 말해 내년 서울시장 보숼선거를 이겨야 대선을 승리할 수 있다. 그만큼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여야 간 불꽃 튀는 승부가 예상된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의미심장한 결과들이 나왔다. 첫째, 문재인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긍정을 부정이 추월했다. 둘째, 정당지지도는 여야의 간격이 좁혀졌다. 셋째, 이미 서울지역은 야당이 여당을 역전하는 조사가 나왔다. 넷째, 더 흥미로운 조사 결과는 서울·부산 재보궐선거에서 야당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여당후보보다 높다. 야당은 지난 총선에서 완패하며 4번의 전국선거를 연패했다. .. 더보기
'정치 공작·선거 개입' 국정원의 흑역사…달라질까? imnews.imbc.com/replay/2020/nwdesk/article/5859252_32524.html '정치 공작·선거 개입' 국정원의 흑역사…달라질까? 국정원의 모태는 중앙정보부, 중정입니다. 김재규 중정 부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시해한 이후 전두환 신군부가 정권을 잡으면서 국가안전기획부, 안기부로 이름을 바꿉니다.... imnews.imbc.com 앵커 국정원의 모태는 중앙정보부, 중정입니다. 김재규 중정 부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시해한 이후 전두환 신군부가 정권을 잡으면서 국가안전기획부, 안기부로 이름을 바꿉니다. 사실 이름만 바꿨지 군부 정권한테 안기부는 법 위에 군림시킨 정권의 칼이었습니다. 그러다 김대중 정부 들어 지금의 국가정보원으로 재출범합니다. 이름을 바꿀 때마다 '변신'을 .. 더보기
민선7기 문미란 정무부시장님과 마지막 추억만들기 더보기
홍준일, 문미란 정무부시장님과 함께 2020년 1월 15일 서울시 정무보좌관에 임명되고, 문미란 정무부시장님과 함께 기념촬영 더보기
강릉 출신 홍준일 전 靑 행정관 서울시 정무보좌관 임명(2020.1.15) 강릉 출신 홍준일(51·사진) 전 청와대 행정관이 28일 서울시 정무보좌관으로 임명됐다. 홍 전 행정관은 강릉고와 숭실대, 경희대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장, 청와대 정무행정관, 성남시청 시민참여소통관 등으로 일했다. 서울=원선영기자 haru@kwnews.co.kr 더보기
2019년 재경 강릉고등학교 동문 축구대회 우승 6월 1일 미사리축구장에서 열린 2019년 재경 강릉고등학교 동문 축구대회에서 G1리그에서 25회가 우승했다. 1차전은 24회와 4:2, 2차전은 20회 4:2, 결승전은 23회와 연장전 끝에 1:0으로 아슬아슬하게 승리했다. 더보기
하나된성남기획단, 100일간의 대장정 마무리 하나된성남기획단이 10월 18일 100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은수미 성남시장과 해단식 후 기념쵤영을 했다. 한가지를 마무리한다는 것은 또 다른 시작이다. 그동안 고생하셨고 새로운 출발을 기약한다. 더보기
강성 與 대표 등장…'협치 리더십' 우려 속 기대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는 '원조 친노(친노무현) 강경파'로 분류된다. 대야(對野) 강성 이미지를 가진 이 대표가 야당과 소통하기 쉽지 않을 거란 우려 속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시대 인물들로 채워진 현 야권 지도부와 협치를 이끌어 낼 거란 기대가 나온다. 이 대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면서 야권을 '냉전수구세력'으로 규정한 뒤 "저는 수구세력과 보수언론이 가장 불편해하는 사람"이라며 "당 대표가 되면 보수의 정치공세를 단호히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9일 경선 막바지 합동연설에서는 자유한국당이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 비준동의에 여전히 반대하는 것을 두고 "(만약) 종전선언이 됐는데도 비준하지 않겠다는 그런 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