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홍준일 뭐해533

서울시장 이번에도 깰 수 없는 ‘유리천장’인가? 유리천장은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결코 깨뜨릴 수 없는 장벽’이라는 의미로 사용한다. 충분한 능력과 자질을 갖추었음에도 조직 내에 관행과 문화처럼 굳어진 부정적 인식으로 인해 고위직으로의 승진이 차단되는 상황을 비판적으로 표현한 말이다. 원래는 여성들의 고위직 진입을 가로막는 조직 내의 보이지 않는 장애라는 의미로 사용하다가 여성뿐 아니라 흑인이나 소수민족 출신자처럼 인종차별적 상황에까지 확대하여 사용하고 있다. 1946년에서 2018년까지 62년 동안 역대 서울시장을 보면 단 한번도 여성시장이 없었다. 관선시장은 물론이고 1995년 6월 민선시장 시대에 와서도 단 한명의 여성시장이 배출되지 않고 있다. 한편, 한국사회에서 유리천장은 정치권 뿐이 아니라 전 사회에 걸쳐져 있다. 최근 한 조사에 의하면 국.. 2020. 11. 9.
‘이재명-이낙연 양자구도’에서 ‘후보 다각화’ 조짐 2022년 3월 9일 대선, 이제 1년 5개월도 남지 않았다. 내년 4월 서울-부산 재보궐선거가 첫 분수령이다. 대체로 서울선거를 이겨야 대권이 보인다. 다음은 내년 하반기 있을 대선경선이다. 여야 모두 이 경선에서 국민의 높은 지지를 얻는 대선후보를 만드는 데 사활을 걸 것이다. 최종 단계는 각 당의 후보가 맞서는 본선이다. 본선이야 천심과 민심이 만나는 시대정신의 소유자가 제20대 대통령으로 향할 것이다.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여권은 여전히 이재명지사와 이낙연 대표가 레이스를 이끌고 있다. 야권은 그동안 이렇다할 후보가 없다가 윤석열총장이 급부상했다. 여야 모두 이들을 제외하면 아직 뚜렷한 후보가 보이질 않는다. 아직 레이스가 본격화 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최근 대선 시계가 갑자기 돌기 시작했다... 2020. 11. 2.
[홍준일의 펀치펀치] 정세균 서울시장 카드와 임기 말 개각 함수 최근 한 언론사는 민주당이 정세균 총리를 서울시장 후보로 검토하고 있다는 기사를 냈다. 정치권 대부분은 생뚱맞다는 반응이다. 정세균 총리는 6선 국회의원에 장관, 국회의장을 거쳐 국무총리를 하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현존 정치인 중 그처럼 화려한 경력을 갖춘 사람도 드물다. 그를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총리 이후 대권을 노린다고 알고 있다. 그의 국정 경험에 비추어 서울시장 후보는 자존심을 구긴 측면이 있다. 정 총리 역시 "차라리 진안군수를 했으면 했지 서울시장을 하겠느냐”고 응수했다. 그렇다면 이 기사는 단순한 해프닝인가? 보도 직후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전혀 고려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총리실 관계자도 ‘소설 같은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그런데 해프닝으로 넘기기엔 석연치 않다. 과연 누가 .. 2020. 10. 23.
김두관 의원, “소득 불평등도 문제지만 자산 불평등은 더욱 큰 문제” 김두관 의원과 김종철 대표는 한국사회의 불평등과 양극화의 심각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하고, 정치권이 불평등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함을 촉구했다. 특히 ‘기본자산’의 정책적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정치권이 이를 주요한 의제로 다룰 필요가 있다고 공감했다. 정의당은 앞서 대선과 총선을 통해 청년기본자산을 당론으로 확정한 바 있으며, 김두관 의원은 최근 “양극화 시대, 왜 기본자산인가” 토론회를 열고, 기본자산제를 주장한 바 있다. 김두관 의원은 “소득 불평등도 문제지만 자산 불평등은 더욱 큰 문제”라며, “최소한 동수저로 출발할 수 있는 기회를 국가가 한 번쯤은 제공해주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종철 대표도 “이제 정치권이 사회경제적 개혁과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할 때”라며 “민주당도 기본자산과 같은.. 2020. 10. 23.
서울시장 이겨야 대선 보인다 2021년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2022년 3월 9일이 대선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1년도 안돼 대통령 선거가 치루어진다. 역대 전국 선거는 서울에서 승리한 정당이 승리했다. 다시 말해 내년 서울시장 보숼선거를 이겨야 대선을 승리할 수 있다. 그만큼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여야 간 불꽃 튀는 승부가 예상된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의미심장한 결과들이 나왔다. 첫째, 문재인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긍정을 부정이 추월했다. 둘째, 정당지지도는 여야의 간격이 좁혀졌다. 셋째, 이미 서울지역은 야당이 여당을 역전하는 조사가 나왔다. 넷째, 더 흥미로운 조사 결과는 서울·부산 재보궐선거에서 야당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여당후보보다 높다. 야당은 지난 총선에서 완패하며 4번의 전국선거를 연패했다. .. 2020. 8. 3.
'정치 공작·선거 개입' 국정원의 흑역사…달라질까? imnews.imbc.com/replay/2020/nwdesk/article/5859252_32524.html '정치 공작·선거 개입' 국정원의 흑역사…달라질까? 국정원의 모태는 중앙정보부, 중정입니다. 김재규 중정 부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시해한 이후 전두환 신군부가 정권을 잡으면서 국가안전기획부, 안기부로 이름을 바꿉니다.... imnews.imbc.com 앵커 국정원의 모태는 중앙정보부, 중정입니다. 김재규 중정 부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시해한 이후 전두환 신군부가 정권을 잡으면서 국가안전기획부, 안기부로 이름을 바꿉니다. 사실 이름만 바꿨지 군부 정권한테 안기부는 법 위에 군림시킨 정권의 칼이었습니다. 그러다 김대중 정부 들어 지금의 국가정보원으로 재출범합니다. 이름을 바꿀 때마다 '변신'을 .. 2020. 7. 31.
민선7기 문미란 정무부시장님과 마지막 추억만들기 2020. 7. 21.
홍준일, 문미란 정무부시장님과 함께 2020년 1월 15일 서울시 정무보좌관에 임명되고, 문미란 정무부시장님과 함께 기념촬영 2020. 5. 19.
강릉 출신 홍준일 전 靑 행정관 서울시 정무보좌관 임명(2020.1.15) 강릉 출신 홍준일(51·사진) 전 청와대 행정관이 28일 서울시 정무보좌관으로 임명됐다. 홍 전 행정관은 강릉고와 숭실대, 경희대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장, 청와대 정무행정관, 성남시청 시민참여소통관 등으로 일했다. 서울=원선영기자 haru@kwnews.co.kr 2020. 5. 18.
2019년 재경 강릉고등학교 동문 축구대회 우승 6월 1일 미사리축구장에서 열린 2019년 재경 강릉고등학교 동문 축구대회에서 G1리그에서 25회가 우승했다. 1차전은 24회와 4:2, 2차전은 20회 4:2, 결승전은 23회와 연장전 끝에 1:0으로 아슬아슬하게 승리했다. 2019. 6.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