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평론/정책

"안철수 대표, 구태정치의 길"

by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라 2017. 12. 20.
반응형

<정의당 대변인 최석>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격적으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선언했다. 이미 국민의당 내부에서 수차례 내홍이 벌어졌고, 분열의 조짐은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달은 상황이었다. 


무엇을 위한 통합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오늘 안철수 대표의 선언으로 국민들의 여망인 다당제의 정립은 또 다시 흔들리게 되었고, 정치권은 눈앞에 이익에 골몰하며 이합집산을 거듭하는 이익집단이라는 멍에를 벗지 못하게 됐다. 

통합에 이르는 과정 역시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얻는 것은 권력다툼에서 밀려난 보수세력의 잔영이고, 잃는 것은 국민들의 신뢰와 정치적 원칙들일 것이다. 결국 안철수 대표가 보수진영의 대선 주자로 올라서기 위해 징검다리를 놓고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새정치를 주장하며 정치를 시작한 안철수 대표가 과거 동지들을 버리면서까지 가려는 길은 이미 많은 정치인들이 걸었던 구태정치의 길이다. 결국 안철수의 새정치는 없었다. 새로운 가치와 비전이 아니라, 선거만 좇아 이합집산하는 행태는 결국 국민들에게 실망과 정치 불신만 준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