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이야기

“한강에서 2018 평창올림픽 만나세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가 서울시 대표 여름축제인 한강몽땅축제를 찾아간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19일 “오는 21일부터 8월 20일까지 서울 한강공원에서 개최되는 한강몽땅축제 기간 중 여의도 한강공원 이벤트광장* 일대에 ‘2018평창 빌리지’를 설치하고 하계시즌 집중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여의나루역 2번 출구)


이번 캠페인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G-200일(7월24일)의 일환으로, 대회 후원사인 롯데와 EF, 파고다, 한글과컴퓨터, 면사랑 등 5개 기업과 한국방문위원회가 참여하는 공동사업이다.


‘2018평창 빌리지’에는 아이스하키와 장애인아이스하키, 스키점프, 컬링, 봅슬레이, 스켈레톤 등 6개 종목의 체험이 가능한 테마홍보관을 통해 시민들의 동계스포츠에 대한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이며, 주말에는 특별홍보관에서 쇼트트랙과 크로스컨트리, 바이애슬론 등 3개 종목의 체험을 추가할 예정이다.


테마홍보관은 각 종목별로 6개 이글루 형태의 홍보관으로 구성, 작은 마을과 같은 이색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대회 마스코트를 활용한 수호랑·반다비 파크에는 공기와 한지를 활용한 각종 마스코트 조형물을 비롯해 동계스포츠 경기 관련 배너 등을 설치하는 한편, 시민 휴식공간으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평창 빌리지는 스탬프랠리 형식으로 운영, 모든 홍보관을 방문하면 마스코트 상품을 선물로 증정하며, 운영 시간은 평일(16:00~22:00)과 주말(10:00~22:00)로 구분해 운영된다.


또, G-200일인 오는 24일에는 한국방문위원회와 함께 가두캠페인과 플래시몹, 거리청소 등 특별이벤트를 진행하고, 8월에는 ‘다리밑영화제’를 통한 평창대회 알리기에도 나선다.


김대균 조직위 홍보국장은 “평창대회의 성공을 위해서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G-200일이 지난 뒤인 8월 21일과 9월 5일에는 패럴림픽과 올림픽 입장권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하반기에는 만석달성을 위한 보다 다양한 대국민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5년째를 맞는 한강몽땅축제는 매년 1000만 명 이상이 찾고 있으며, 11개의 한강공원에서 80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