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사랑 홍준일

더 넓고 더 깊게 그리고 더 넘치게

강릉과 더불어

홍준일 뭐해/언론속에 홍준일

강릉재선거, 단일화 추진 탄력 받는다

강릉사랑 홍준일 2009. 9. 30. 11:10
반응형

민주당 홍준일 공천 확정 … 본격 논의 밝혀

10·28 강릉 국회의원 재선거를 놓고 비 한나라당 후보의 단일화 추진이 탄력을 받고 있다.

무소속인 송영철 예비후보는 29일 무소속및 야권후보 단일화를 공식 제안했다. 송 예비후보는 제안서에서 “최근 한나라당 후보가 공천되자마자 지역에서 공공연히 줄세우기가 시작됐다”며 “무소속 및 야권후보들이 단일화를 이뤄내고 시민들의 자존심이 결합하면 한나라당 후보의 오만불손을 심판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송 예비후보는 후보 단일화의 대상으로 같은 무소속 예비후보인 최돈웅 전 국회의원, 심기섭 전 강릉시장과 야당인 홍준일 민주당 예비후보, 홍재경 창조한국당 예비후보 등 4명을 꼽았다. 송 예비후보의 단일화 제안으로 그동안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논의됐던 단일화 논의가 한층 범위를 넓히게 됐다. 한나라당을 탈당한 최 전 의원이나 심 전 시장까지 단일화의 범주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민주당도 이날 공천 후보를 홍준일 강릉시지역위원장으로 확정하고 단일화 논의에 불을 지피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천이 확정된 만큼 후보를 중심으로 당 차원에서 비 한나라당 후보들간 단일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재선거를 통해 민의의 심판이 어떤 것인지 확인시키겠다”고 의지를 밝히고 있다.

상대적으로 한나라당은 조직 정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 강릉시의원 등 한나라당 소속 지방의원들은 최근 권성동 후보와 모임을 갖고 강릉 재선거 승리를 위한 표밭 다지기에 나서고 있다. 단일화 논의가 무성할 만큼 후보가 난립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조직력을 바탕으로 선거 승리를 다짐하고 있는 분위기다.

*출처_강원일보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