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 이야기

강원FC, FC서울 원정서 2연승 달린다

by 홍준일 2018. 3. 9.
반응형

강원FC가 지난해 원정 개막전에서 패배의 쓴 맛을 안겨준 FC서울을 상대로 2라운드 승리를 노린다.

개막전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강원FC는 11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을 상대로 2018 K리그1 2라운드 원정경기에 나선다.

강원FC는 이번 원정경기 승리를 통해 시즌 초반 상승세를 이어나가며 선두권 경쟁에 나설 전망이다.


강원FC는 지난해 11월4일 춘천 송암레포츠타운 주경기장에서 치러진 상위스플릿 라운드에서 FC서울와의 마지막 경기를 4-0승리로 장식한 바 있다. 이 경기 승리로 강원FC는 창단 이래 홈 경기장에서 최초로 FC서울을 꺾으며 징크스를 탈피했다.

K리그1 무대에 복귀한 지난 시즌 FC서울과의 상대전적은 모두 2승2패로 확실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강원FC는 이번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거둠으로써 최근 5경기 상대전적 3승2패를 만들어 우위에 서겠다는 심산이다.

경기 자체는 화끈한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4차례 맞대결에서 무득점 경기는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지난 시즌 초였던 3월11일 첫 번째 대결에서 0-1로 FC서울이 승리한 경기를 제외하고는 매 경기 양팀 통틀어 4골 이상씩 터져 나오며 다득점 경기가 펼쳐졌다.

공격력 면에서는 강원FC가 FC서울보다 앞선다는 평가다. FC서울은 지난 시즌 주포였던 데얀과 이별했다. 더욱이 미드필더진에서 핵심 선수였던 이명주와 주세종까지 군입대로 전력에 공백이 생겼다. 조영욱과 박동진, 정현철 등의 젊은 유망주들을 영입하며 빈 자리를 메꾸려 하고 있지만 아직 K리그1 무대에서 검증되지 않은 자원들이다.

반면, 강원FC는 지난해 핵심선수들의 전력누수가 없는 상태에서 깊이 있는 선수영입이 더해졌다. 세르비아에서 온 장신공격수 제리치와 호주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맥고완, 개막전에서 맹활약한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의 강지훈 등이 더해지면서 어느 때보다 팀 스쿼드는 안정감 있어졌다. 이 선수들은 기존 특급용병 디에고와 더불어 지난 개막전에서도 직선적이고 저돌적인 공격을 퍼부으며 인천 유나이티드를 제압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번 원정경기 강원FC의 핵심선수는 이적한 선수들과 함께 역시 팀 공격의 주축을 담당하는 이근호가 될 전망이다. 강원FC 유니폼을 입고 FC서울을 상대로2골을 기록하며 강한 모습을 보였다. 개막전에 선발로 나선 만큼 이번 원정경기에서도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개막전부터 날카로운 득점력을 뽐내며 1라운드 베스트11에 뽑힌 김승용과 제리치도 주목할 선수다. FC서울에서 데뷔한 김승용은 친정팀을 상대하면서 개막전에 이어 다시 한번 자신의 진가를 입증하려 한다. 개막전에서 1득점 1도움을 기록하며 절정의 기량을 자랑한 제리치는 FC서울의 수비진을 상대로 198㎝, 97㎏의 우월한 피지컬을 앞세워 이번에도 득점포 가동을 준비 중이다.

또 지난 시즌 FC서울에서 이적해 온 정조국 또한 출격 대기 중이다. 지난 시즌 강원FC의 유니폼을 입은 정조국은 부상으로 침체를 겪었다. 그러나 올 시즌 이번 서울 원정 경기를 기점으로 K리그1 득점왕과 MVP를 차지했던 2016시즌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겠다는 각오다.

시즌 초부터 명가 FC서울을 상대로 원정경기 승리를 통해 개막전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싶은 강원FC. 지난해 팽팽했던 승부에 방점을 찍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강원FC가 FC서울까지 잡아내며 단숨에 선두권으로 치고 나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