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이야기

경자년을 깨우는 산천어의 대이동

2020년 경자년 (庚子年)을 깨우는 산천어의 대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화천군은 지난해 연말부터 전국 각지 19개 양식장에서 하남면 논미리 축양장으로 산천어의 수송을 개시했다.

지난 30일 산천어를 가득 싣고 경북 울진에서 출발한 활어차의 첫 물량 800㎏이 축양장의 수조로 옮겨졌다.

이 산천어들은 오는 4일 축제장 상류에서 운영을 시작하는 외국인 낚시터 투입 물량으로 3일부터 사전 방양될 예정이다.

축제용 산천어가 워낙 양이 많은 데다 수송 거리와 기간이 길다 보니 화천군과 납품업체는 건강한 산천어 확보가 지상과제다.

1월11일부터 2월2일까지 열리는 2020 화천산천어축제에 투입되는 산천어 규모는 계약 물량만 190t으로 여유분까지 더하면 총 200t에 달한다.

매년 국내 양식 산천어의 90% 이상이 이 시기에 화천으로 집결한다. 겨울철 단일 어종의 수송규모로는 국내 최대다.


 
일부 양식장은 축양장까지 거리가 200㎞를 넘는 곳도 있고, 예상하지 못한 폭설도 대비해야 한다.

선도 유지를 위해 1회 운송량도 화천지역은 1t, 화천 이외 지역은 800㎏으로 제한된다.

매년 화천군은 산천어 폐사율을 낮추고, 신선도와 활성도를 높이기 위해 이곳에서 축제장 수온과 같은 2.5∼3℃에 적응을 마치고 축제장에 방양한다.

산천어가 적응에 실패하면 쇼크로 인해 미끼를 물지 않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결국 산천어의 안전한 수송과 활성도 유지가 축제의 성패를 가르는 가장 중요한 요소인 셈이다.

화천군은 축제가 끝날 때까지 현지 양식장은 물론 축양장에 인력을 배치해 축제장에 방양되는 산천어를 꼼꼼하게 검수할 계획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축제용 산천어는 전문기관의 검사를 통과해 안전하다”며 “신선하고 손맛 좋은 최고의 산천어를 축제장에서 만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