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평창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단 10일 첫선 보여

- 남북공동응원단 10일 한국 vs 스위스 대결에서 시작

남북공동응원단은 10일 오후 9시 한국과 스위스의 아이스하키 대결에서 응원전을 펼친다. 남북공동응원단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와 해외동포, 남북경협기업인, 종교계, 이산가족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남·북한 선수들을 함께 응원한다. 남북공동응원단은 대략 2-3천여명정도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한국과 스위스 경기는 경기가 펼쳐지는 관동하키센터가 아니라 강릉시 황영조체육관에서 대형스크린을 관람하며 응원전을 펼친다. 왜냐하면 이미 모든 표가 판매되어 단체 구입이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오후 4시부터 강릉시 황영조체육관에서 남북공동응원단은 응원전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12일 오후 9시에 펼쳐지는 한국과 스웨덴 경기와 14일 오후 4시 40분 한국과 일본 경기도 응원전을 추진하고 있다.

양일 모두 강릉 도심에서 거리응원전을 계획하고 있으며, 14일에는 남북공동응원단이 40장의 표를 확보한 상태라 남북공동응원단과 북한응원단이 함께 남북단일팀을 응원하는 장면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