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이야기

플라이강원 취항 2주년

by 홍준일 2021. 12. 13.
반응형

플라이강원(대표 주원석)이 취항 2주년을 맞으며 다시 비상을 위한 힘찬 날갯짓을 준비한다.

플라이강원은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항공사로 강원도민의 큰 기대와 희망으로 2019년 11월 22일 출범했다. 이후 양양~제주 노선 취항을 시작으로 서울 김포, 대구 노선을 신설해 운항했다.

국제선은 2019년 12월 26일 대만 타이베이를 첫 취항으로 이듬해 필리핀 클락 하늘길이 열렸다. 이후 대만 가오슝, 태국 방콕, 마카오, 일본 나리타, 중국, 홍콩 노선으로 확대해 양양국제공항을 동북부 허브 공항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으로 도약을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해 불어 닥친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플라이강원은 날개를 제대로 펴보지도 못한 채 현재 제주, 대구 2개의 국내 노선만 운항 중이다.

이런 어려움 속에서 지난달 22일 취항 2주년을 맞은 플라이강원은 플라이강원만의 차별화된 사업모델인 TCC(Tourism Convergence Carrier) 전략 다각화에 지속적으로 힘쓰며, 항공과 관광을 융합한 수익모델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갖춰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플라이 강원 주원석 대표는 지난 10월 유상증자 참여로 150억 원 납입 완료를 마친 한편, 유상증자, 조정비 절감, 임직원 휴직 등의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통해 생존에 힘쓰며, 앞으로 일본, 중국, 대만 ,베트남 등 인바운드 항공 수요가 많은 도시를 중심으로 취항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 10월 7일 플라이강원은 양양군, ㈜아윰, KB증권㈜, 마스턴투자운용㈜와 함께 '외래관광객 유치를 위한 국제관광시설 개발' MOU를 체결했다. 총 3조 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호텔, 쇼핑몰, 골프장 등 국제적인 관광시설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양양군은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관련 인허가 및 필요한 기반시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 한국공항공사가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국내 14개 공항 중, 양양국제공항이 유일하게 이용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결과에 플라이강원의 역할이 컸다.

플라이강원은 양양~제주 노선이 주 14회, 양양~대구 주 2회, 총 주 16회 운항으로 양양국제공항에서 가장 많은 비행 편수를 운항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운항이 대폭 축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선을 꾸준히 운항하며 지난 5월 누적탑승객 20만 명 돌파에 이어, 7개월 만에 누적탑승객 30만 명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울러 플라이강원은 지난 11월 국토교통부가 내년 설 연휴 양양국제공항 국제선 개방을 예정함에 따라 국제전 운항준비에 한창이다. 이에 따라 최근 트래블버블 협정이 체결된 싱가포르를 비롯해 대만, 일본, 중국, 베트남 등의 국제선 운항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강원도 대표항공사로 입지를 넓혀가기 위해 2040년까지 장기 사업계획을 수립했다. 사업계획은 단계별 시기에 따라 발표할 예정으로, 첫 사업구간인 2022년부터 2026년까지는 여객운송사업과 화물운송사업 부문을 확대하는 점이 주된 내용이다.

여객부문에서는 양양국제공항 활성화 및 강원 관광 재도약을 위해 2026년까지 ▲중형기재 포함 총 10대 항공기 보유, ▲국내외 34개 도시 취항, ▲항공과 관광을 융합한 TCC 프로그램을 통한 외국인 관광객 약 140만 명 유치 등을 추진한다.

화물운송사업 부문에서는 플라이강원의 중형기재 도입을 계획에 맞춰 2026년까지 ▲양양국제공항 인근 화물 인프라 구축, ▲플라이강원 카고 자회사 설립 추진 등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플라이강원은 최근 국토교통부에 화물 운송사업 면허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유례없는 코로나19 위기를 견디고 버텨낸 플라이강원, 양양국제공항이 강원도를 넘어 동북부 허브 공항으로 우뚝 서게 될 그 날까지, 플라이강원은 더 높은 비상을 위해 날갯짓을 멈추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출처 : 강릉뉴스(http://www.gangneungnews.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