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응답하라 1988 Part 1] 김필 (Feel Kim) - 청춘 (Feat. 김창완) MV 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 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 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 내 젊은 영가가 구슬퍼 가고없는 날들을 잡으려 잡으려 빈손짓에 슬퍼지면 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 그렇게 세월은 가는거야 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청춘 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 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 내 젋은 영가가 구슬퍼 가고없는 날들을 잡으려 잡으려 빈손짓에 슬퍼지면 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 그렇게 세월은 가는거야 나를 두고 간님은 용서하겠지만 날 버리고 가는 세월이야 정둘곳없어라 허전한 마음은 정답던 옛동산 찾는가 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청춘 지고또 피는 꽃잎처럼 달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 내 젊은 영가가 구슬퍼 가고없는 날들을 잡으려 잡으려 빈손짓에 슬퍼지면 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 그렇게 세월은 가는거야 더보기
시대정신 그리고 청년 시대정신 그리고 청년 대학 3학년 이제 학생회의 지도부에 참여하게 되었고 동아리연합회 부회장이라는 직함을 갖게된다. 그때부터 나는 학교에 유명한 싸움꾼으로 알려지고 학교에서 싸움이 생기면 항상 선두에서 그리고 어떤 때는 전체 대열을 지휘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그리고 3학년 봄 ‘반민자당 집회’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생애 처음 구속된다. 서울구치소로 향하는 매 순간 순간마다 떨리는 가슴을 안고 국가기관의 법적 제도적 절차에 순응하며 인간의 자유가 얼마나 소중한지 당시 처음으로 뼈저리게 깨달았다. 잘못된 국가권력에 앞에 처참히 깨어지는 자존심과 신념은 나를 더 단단하게 단련시켰고, 더욱 더 잘못된 권력과의 투쟁을 결의하는 계기가 되었다. 당시의 용기라면 지금도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다. 3개월정도의 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