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이야기

동해시, 야간경관·일출명소 추암해변 새단장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라 2022. 12. 30. 10:48
반응형

2023년 새 출발 일출 명소 추암에서

 

<사진=동해시 제공>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2023년 새해를 맞이하는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위해 일출 명소인 추암해변에 랜드마크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동해시가 추암(CHUAM. ㅊ ㅜ ㅇ ㅏ ㅁ )글자를 이용하여 설치한 조형물은 낮에는 의자로서, 야간에는 빛으로 추암을 알리는 랜드마크 포토존으로 활용하게 된다.

 

이와함께, 해암정 앞 잔디공원에 설치된 오리가족 조형물은 관광객에게 이목을 집중시키고 흥미를 유발하는 한편, 추암촛대바위를 연결하는 입구 교량의 레인보우 브릿지와 자연스럽게 조화되도록 무지개색으로 단장한 경계석과 시설물 등 해변 곳곳에 경쾌한 색감을 입혀 추암을 찾는 관광객에게 밝고 감성적인 이미지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동해시에는 애국가 첫 소절 배경화면의 단골손님로 등장하는 일출장면과 추암 촛대바위, 기암석림의 능파대, 해암정으로 유명한 추암 관광지에 출렁다리를 설치하는 등 수려한 경관과 관광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또, 해안산책길을 새롭게 정비함에 따라 해마다 관광객 수가 증가하면서, 올해에만 160만명이 방문하는 등 여름철 해수욕장으로서의 한계에서 벗어나, 4계절 체류형 관광지로 발길이 이어지는 전국 으뜸 명소로 꼽히고 있다.

 

시는 내년 4월 추암관광지에 추암조각공원 빛 테마공원을 완공하고 이어 하반기에 미디어 파사드가 설치되면 관광객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동해안 대표 야간 경관 명소로 탈바꿈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인섭 관광개발과장은, “앞으로 도째비골 스카이밸리, 무릉별유천지 등 5대권역에 대한 시설을 보완, 관광 벨트화 하고, 산악과 해양, 도심의 특화관광지를 완성하여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열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출처 강릉뉴스 http://www.gangneungnews.kr/

 

강릉뉴스

웰빙숙박, 볼거리, 커뮤니티, 멀티미디어, 구독신청, 문의.

www.gangneungnews.kr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