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이야기

‘인제 오미자’ 지리적 표시 등록 확정

인제군의 5대 명품 중 하나인 오미자가 ‘인제 오미자’로 지리적 표시 등록이 확정되었다.

인제군은 해발고 400m ~ 800m 정도의 고지대에 위치하여 오미자 생육에 적합한 지형적 여건을 가지고 있으며,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하여 오미자 열매의 색감이 우수하고 당도가 높은 오미자가 생산되고 있다.

앞서 군은 2011년 오미자를 5대 품목으로 선정하고, 2014년 인제명품오미자 클러스터 공모사업 신청 및 선정으로 오미자 대량생산단지 조성(46ha), 오미자 가공공장 및 가공체험센터 건립, 인제명품오미자 사업단을 구성하여 오미자 농가 교육 및 홍보를 진행하는 등 인제오미자를 적극 육성해왔다.

기존 문경, 상주, 예천, 단양, 장수에 한정되어 있던 오미자 재해보험 가능지역에 2018년 인제지역이 추가되면서 지역 오미자 농가도 재해로부터 종합위험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인제오미자의 지리적 표시 등록을 추진한 인제군과 농업회사법인 인제명품오미자주식회사는 2016년부터 추진하여 오랜 기다림 끝에 금년도에 지리적 표시제에 등록되는 결실을 맺게 되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인제오미자의 지리적 표시 등록으로 인제군 오미자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향후에도 인제오미자 산업 육성을 위한 중장기적인 발전기획을 수립하여 지속적인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