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일 뭐해/언론속에 홍준일

동해안권 육성사업 ‘먹구름

by 홍준일 2009. 9. 22.
반응형

광역경제권·동해안권 발전계획 전략 거점서 영동권 잇따라 배제

의료관광·융합산업 전략도 사실상 제외

광역경제권의 핵심산업을 선도하는 거점 지역에서 도내 동해안권이 배제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와 도는 5+2광역경제권 및 동해안권 발전전략 등을 수립, 강원 광역경제권을 ‘관광 및 의료·청정에너지 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키로 했다.

그러나 관광·의료·녹색에너지 산업 등 각종 전략 거점에서 도내 동해안이 줄줄이 제외되고 있어, 동해안권 육성 계획 자체가 ‘생색내기’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는 지난 16일 ‘지역발전 5개년 계획’을 발표하면서 영동권을 관광산업 중심축에서 배제했다. 

이에 따라 강원 관광산업 중심축은 서울∼춘천 간 벨트로 당초 예상보다 축소돼 관광산업 활성화에 차질이 우려된다.

이번 발표에서도 동해안 발전 계획은 ‘경관지구를 중심으로 관광산업을 육성한다’는 추상적인 수준에 그쳤다.

반면 경·남북 동해안 지역인 대경권에는 청정에너지 거점 구축과 해양 관광산업 활성화 거점 전략이 추진돼 영동권과 대조적이다.

이에 앞서 국토연구원이 8월말 제시한 ‘동해안권 발전계획’의 에너지 산업 벨트 거점지역도 울산, 포항 등 영남권으로 집중됐다.

특히 영동권은 광역경제권 선도 프로젝트인 의료관광 및 의료융합 산업육성 전략에서도 사실상 제외됐다.

춘천∼원주∼오송을 중심으로 의료산업벨트가 구축되는 반면 영동권의 거점의료 기관 구축, 인재양성 등 의료관광 육성 계획은 전무하기 때문이다.

이는 청정 녹색자연을 활용, 영동지역을 치유형 의료관광의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도의 전략과도 배치된다.

강원광역경제권 지원단의 한 자문위원은 “각종 전략산업 벨트가 영동권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연계성과 상호보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광역경제권 발전계획이 수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_강원도민일보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