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사랑 홍준일

더 넓고 더 깊게 그리고 더 넘치게

강릉과 더불어

홍준일 뭐해/홍준일 논객

민주당 전당대회의 역동성이 갖는 의미

강릉사랑 홍준일 2012. 5. 28. 03:32
반응형

민주당 전당대회의 역동성이 갖는 의미

당지도부와 대선후보 구도의 새로운 변화 요구

 

민주당은 전당대회를 시작하기 전까지 만해도 원내대표 박지원, 당대표 이해찬, 대선후보 문재인으로 판이 짜여지고 있었고 제일 먼저 박지원의원이 원내대표로 당선되었다.

 

그런데 이 구도는 박지원 원내대표가 선출되면서 약간의 이상 기류가 보이긴 했지만 이번 전당대회에서 나타난 것처럼 심각한 상황은 아니었다.

 

민주당 전당대회가 시작되고 이와같은 구도는 깨어지기 시작했고 매번의 지역 경선에서 이변을 속출하며 전당대회 승부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치당고 있다.

 

울산을 시발로 대구경북, 경남은 보통 범친노진영으로 분류되었지만 결과는 김한길후보의 승리로 나타났다. 영남의 민심은 이해찬-문재인 구도에 강력한 견제구를 날린 것이다.

 

광주전남은 이해찬도 김한길도 아닌 강기정을 선택했다. 이해찬후보의 독주도 김한길후보의 대안선택도 않았고 지역 출신 강기정을 선택했다. 호남의 민심은 현재의 당지도부와 대선후보 구도를 변화하라 명령했다. 기존에 예측되었던 판짜기를 거부한 것이다. 이와 더불어 김한길후보를 대안으로도 선택하지 않는 유보적 입장을 취했다.

 

미리 짜여진 각본을 선택한 곳은 부산과 충남이 유일하고 다른 모든 곳에서 변화를 선택했다. 단순히 김한길후보를 선택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민주당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 변화의 요구에 대한 두가지 입장이 있다.

 

하나는 민주당 내부의 문제이다. 민주당 후보들이 변화의 요구를 따르지 못하고 기존의 관성대로 그 변화를 왜곡하는 것이다. 그 왜곡의 첫째가 김두관-김한길 연대론이며 둘째가 이강철전수석의 선택을 과잉해석하는 입장이다. 김두관지사는 경선초반부터 지속적으로 엄중한 중립을 표명했고 그 어떠한 후보에 대한 반대도 지지도 표명하지 않았다. 그런데 특정언론들이 왜곡하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특정후보의 캠프에서 김두관지사를 지목하고 있다. 이것은 현재 나타난 민주당의 민심을 왜곡하는 것이며 더 심각한 역풍을 맞게 될 것이다.

 

더불어 이강철전수석의 선택도 그 진위여부를 막론하고 그 한분의 정치적 선택이 지금 민주당에 일어나고 있는 민심의 변화로 몰고가기엔 역부족이다. 이미 모든 경선지역에서 박지원-이해찬-문재인 구도가 잘못되었다고 심판하고 있으며 당지도부와 대선후보가 독주체제로 구축되기 보다는 충분한 견제세력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갈망하고 있다.

 

다른 하나는 민주당 밖의 문제이다. 민주당의 역동적이고 새로운 변화에 대해 두려움과 시기가 생긴 보수언론과 보수진영에서 지금의 역동성을 민주당 내부의 세력다툼이나 편가르기에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의 당지도부 선출은 새누리당처럼 박근혜 대리인대표 1인독재체제도 아니며, 또한 대선선출 역시 새누리당의 박근혜후보처럼 1인을 추대하기 위한 대선경선도 되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보수언론과 보수진영은 민주당의 역동적이고 변화무쌍한 전당대회 모습을 세력다툼과 편가르기에 이용하면서 그 효과를 반감시키려 하고 있다. 최근 조선일보가 김두관과 문재인을 이간시키는 보도를 그 좋은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보도가 나온 후 인터넷 매체와 트위터, 페이북 등 SNS공간에서 김두관과 문재인 지지자 간에 공방이 오고 간것도 사실이다.

 

결론적으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당심과 민심은 변화와 역동성을 선택한 것이다. 새누리당처럼 박근혜의, 박근혜에 의한, 박근혜를 위한 정부가 아니라 민주당은 국민과 당원에게 민주당의 변화와 집권희망을 맡기고 있는 것이다. 이번 민주당 전당대회가 성공적으로 마치고 나면 총선 패배 이후 어려웠던 민주당에서 새롭게 전열을 정비한 위력적인 민주당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