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헤드라인

양구군, 광치자연휴양림 15일부터 재개

지난 6일부터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됨에 따라 양구군이 운영하는 광치자연휴양림이 일부 숙박시설을 15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운영이 재개되는 숙박시설은 동마다 떨어져있는 ‘숲속의 집’으로, 10인 미만이 이용할 수 있는 13개 객실에 대해서만 15일부터 홈페이지에서 객실 예약과 숙박이 가능하다.

박용근 생태산림과장은 “휴양림을 방문하실 때에는 꼭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제로 손을 깨끗이 하는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계절이 수려한 광치계곡에 지난 2006년 6월 개장한 광치자연휴양림은 이용객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조성됐다.

광치자연휴양림은 산림문화휴양관(8실)과 숲속의 집(25실) 등 총 33실의 숙박시설, 어린이 놀이터와 운동장, 숲속모험시설 등의 레포츠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장애인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무장애 나눔길, 숲속카페 및 쉼터 등의 편의시설이 조성돼있고 휴양림을 따라 광치계곡의 맑고 시원한 물이 흘러 여름휴가철이면 홈페이지에서 예약전쟁이 벌어질 만큼 인기가 있다.

또 다양한 난이도를 가진 총 4개 코스의 생태탐방로도 개설돼있어 등산객들에게도 각광받고 있다.

4개 코스의 생태탐방로는 광치자연휴양림~옹녀폭포~광치자연휴양림(6.2㎞, 2시간30분 소요) 코스, 광치자연휴양림~옹녀폭포~후곡약수(6.7㎞, 3시간30분 소요) 코스, 광치자연휴양림~옹녀폭포~솔봉~소나무 원시림~생태식물원(7.8㎞, 4시간30분 소요) 코스, 광치자연휴양림~대암산 용늪~도솔산 전투위령비(16.7㎞, 8시간 소요) 코스 등이다.

최은주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