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이야기

횡성군, <호야 내새끼> 공연

(재)횡성문화재단(이사장 채용식)은 강원문화재단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을 통해 횡성문화예술회관에 상주하고 있는 (사)문화프로덕션도모와 대구서구문화회관에 상주하고 있는 극단 한울림의 교류공연으로 진행되는 연극 [호야 내새끼]를 8월 20일(화) 횡성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선보인다.

연극 [호야 내새끼]는 늙은 시골 부부가 마흔이 넘어 겨우 얻은 귀한 아들이지만 지적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호야에 대한 이야기다. 지난 2010년 첫 창작 공연 이래 지금까지 9차례에 걸쳐 앙코르 공연을 가지며 누적관객 45,000명을 기록한 극단 한울림의 대표적인 롱런 공연이다.

[호야 내새끼]는 장애인과 그 가족의 삶을 결코 낭만적이지만은 않게 다루며 현실 참여적인 성격을 띤 작품으로 가슴 따뜻해지는 가족 이야기를 통해 관객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명품 웰메이드 연극이다.

극단 한울림의 연극 [호야 내새끼]는 횡성문화예술회관에서 상주단체로 활동하고 있는 (사)문화프로덕션도모의 작품과는 또 다른 성격의 연극작품으로 공연장을 찾는 관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본 공연의 관람료는 무료이며 연령에 관계없이 전체 관람이 가능하다. 예약 및 공연에 대한 문의는 (사)문화프로덕션도모 033)253-7111로 하면 된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