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세상은 넓게 사람은 깊게 열정은 넘치게
정치여론연구소/정치소식

김두관, 변창흠 신임 국토부장관 만나 ‘웅상선’ 적극 건의

by 강릉사랑 홍준일 2021. 1. 20.
반응형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경남 양산시을)이 지난 19일 국회의원 회관 사무실에서 변창흠 신임 국토부 장관을 만나, 동남권 순환철도(부산~양산~울산) 건설사업을 제4차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과 철도 운영 효율화를 위한 중장기 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조속히 반영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동남권 순환철도는 ‘동남권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초광역 교통인프라 구축의 핵심사업으로, 김 의원은 양산시(을)에 출마한 이후 김현미 전 국토부장관을 수차례 만나 해당 노선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꾸준히 건의해왔다. 이번 변창흠 신임 국토부 장관과의 면담 역시 양산시 최대 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김 의원의 요구로 이루어졌다.

김 의원은 “동남권 순환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면 울산과 부산으로 출퇴근하며 생활권을 공유하는 주민들의 편의가 증대되는 것은 물론 부‧울‧경 지역경제 활성화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두관 의원은 지난 13일,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을 만나 동 사업의 필요성을 논의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양산도시철도(노포~북정)건설 사업예산으로 올해 국비 500억 원을 확보하여 양산도시철도 개통을 앞당기는데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 9월에는 부산시의회에서《동남권 광역전철 어떻게 놓을 것인가?》대토론회를 주최하는 등 동남권 광역철도 구축에 중추 역할을 맡고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