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일 뭐해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회 다녀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회 다녀왔습니다. 


당대표 후보 추미애 이종걸 김상곤

여성위원장 후보 양향자 유은혜

청년위원장 김병관 이동학 장경태

노인위원장 송현섭 제정호



17일 강원도 원주시 치악예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가 있어 강릉지역위원회 대의원 자격으로 다녀왔습니다. 


강릉지역위원회 대의원들이 가장 늦게 도착했습니다. 영동고속도로가 도처에서 공사를 하고 있어 평상시에는 1시간도 걸리리 않은 거리를 무려 3시간이나 넘겨서 도착했습니다. 다들 파김치가 된 듯 합니다. 아무쪼록 고생하셨고 오늘 뜻 깊른 자리가 되었기를 바랍니다.


오늘 행사의 백미는 역시 당대표 후보들의 연설이었습니다.


먼저 첫 순서로 나온 이종걸 후보는 추미애 후보를 노골적으로 '문재인 대리인'이라고 공격했으며 분열세력이라고 낙인 찍으며 맹공격을 퍼부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부 이회영 선생을 얘기하며 본인도 비주류 독립군 당대표가 될 것을 약속했습니다. 특히 이종걸 후보는 자신이 당 대표가 되어야 공정하고 역동적인 대선 경선이 될 수 있다고 역설했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시종일관 여유있는 모습을 유지했으며 2018동계올림픽의 성공과 개회식 때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대통령이 행사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발언에서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추미애 후보 역시 연설 말미에 누가 진정 분열세력이고 누구 통합하려는 당대표 후보인지 다 알고 있다며 전당대회가 끝나면 더 이상 주류, 비주류는 사라지고 통합만이 남을 것이라 주장했습니다. 


김상곤 후보도 강원도를 인식한듯 강원도는 지금 두가지 큰 과제가 놓여있는데 첫째 과제는 2017년 대선승리이며 둘째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이라고 화두를 열었습니다. 김상곤 후보는 자신이 당대표가 되면 당이 중심이 되어 정권교체를 만들겠으며 국가안보위원회를 만들어 강원도의 평화와 번영을 약속했습니다.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회는 당 대표 연설 이후 노인, 여성, 청년 최고위원 순으로 연설이 이어지며 최고조에 이르렀고 환호 박수 끝에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홍준일 이런 일 하고 있습니다.'의 다른 최신글

  1. 2016.08.17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정기대의원대회 다녀왔습니다.
  2. 2016.08.06 35도 폭염속에서도 강고FC는 오늘도 축구를 했다.
  3. 2016.07.28 더불어민주당 강릉지역위원회 대의원대회 다녀왔습니다.
  4. 2016.07.26 민준(민주정부준비모임)의 7월 마지막 모임했습니다.
  5. 2016.07.24 강고FC(강릉고 축구모임) 하계야유회 남양주 별내면 서궁관 으로 다녀왔습니다.
  6. 2016.06.17 민주정부를 준비하는 모임(민준) 하계 워크숍 다녀왔습니다.
  7. 2016.06.03 재경강릉고등학교 동문회 체육대회<강원일보, 강원도민일보>
  8. 2016.05.30 제12회 재경 강릉고 동문회장배 체육대회 우승 기념(25회)
  9. 2016.05.24 2016년 재경 강릉고 동문회장배 축구대회와 25기의 추억
  10. 2016.05.24 일요서울 창간 22주년 특집호에 메인 타이틀로 실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