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사랑 홍준일

더 넓고 더 깊게 그리고 더 넘치게

정치여론연구소

새정치연합 지금 이대론 희망 없어 - 야권을 재구성할 정치 지도자가 필요

강릉사랑 홍준일 2015. 7. 24. 15:34
반응형

새정치연합 지금 이대론 희망 없어 

야권을 재구성할 정치 지도자가 필요




지금의 새정치연합을 한마디로 말하면, “위기를 위기라고 말하지 않고위기인줄 알면서도 서로 눈치 보며 자기 살 궁리만 하는 정당이다각종 여론조사에서 새누리당과 새정치연합의 정당지지도가 2배 이상 벌어진지 오래되었다박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30%대를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새정치연합은 물론 야권의 미래가 암울하다.

 

새정치연합은 지금도 끊임없는 권력투쟁 중이다누구 하나 자기희생을 말하지 않는다. 18, 19대 총선에서 여야의 현역교체율을 비교해 보니 18대는 여당이 39%, 야당이 22.8%였으며, 19대 역시 여당이 46.6%, 야당은 37.1%에 그쳤다결국여당보다 야당이 자기 밥그릇을 지켜왔다.

 

조국교수가 주장했던 물갈이론은 그 취지는 좋았으나그 대상을 특정했다는 점에서 오류를 범했다우선그 대상을 특정하기보다는 여당과 비교하여 야당이 인물교체에 더 폐쇄적이란 점을 비판했어야 했다그리고 보다 과감한 인물 교체를 주장했다면 조금 다른 상황을 만들 수 있었다.

 

, 19대 총선에서 여당의 현역교체율(46.6%)을 능가하는 수준에서 새정치연합도 20대 총선에서 과감한 인물 교체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어야 했다그리고 책임 있는 사람부터 경쟁적으로 용퇴를 선언하고새로운 인물의 영입과 야권의 총선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 할 것을 요구했어야 했다지금도 새정치연합 혁신위의 가장 큰 과제는 이것이다.

 

그럼누구부터 시작할 것인가당연히 가장 큰 기득권을 쥐고 있는 사람부터 시작해야 한다그러나 이것은 절대 공천학살과 같은 인위적인 방법으로 되어서는 안 된다이것이야 말로 계파별로 모여 선당후사의 정신이 필요하다서로 경쟁적으로 내려놓기를 경쟁하자누구의 용퇴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나로부터 시작하자그것이 출발이다.

 

 

그야말로 국민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정치 지도자가 필요하다언제부터인가 야권에서 자기를 희생하여 세상을 구하는 지도자다운 지도자를 본 지 오래되었다지금이 그런 정치 지도자가 절실한 시기다이제는 누구든 시작해야 한다지금의 상황으론 새정치연합은 물론 야권에게 미래가 없다국민에게 희망을 주며 더 크게 야권을 재구성해야 총선도 대선도 승리할 수 있다때를 놓치면 후회만 있을 뿐이다
 

 

누가 제일 먼저 나서서 기득권을 던지고 불출마 선언을 만들어 낼 것인가그래서 새정치연합의 절반 이상이 변화할 수 있도록 만들겠는가더 나아가 누가 더 크게 야권을 재구성하여 총선과 대선 승리의 발판을 만들 것인가야권의 새로운 정치 지도자가 필요하다더 이상 김대중대통령과 노무현대통령이 만들어 놓은 기득권에 안주하려는 낡은 지도자는 필요 없다구시대의 막차가 아니라 새 시대의 첫차가 절실하다.누구든 그 희생에 몸을 던지는 지도자가 있다면 그가 야권의 미래를 책임지게 될 것이다.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정치학 석사
조원C&I 정치여론연구소 소장
노무현대통령 청와대 정무행정관
국회의원연구단체 한국적 제3의길 연구위원
민주당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