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2022 카타르 월드컵

2022 카타르 드컵 16강 진출 조별리그 C,D조 1차전 관전평과 전망

by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라 2022. 11. 23.
반응형

◇ C조 아리헨티나vs사우디와 멕시코vs 폴란드, D조 덴마크vs튀니지와 프랑스vs호주

한국 시간으로 22일, 23일 양일에 걸쳐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D조 1차전이 치루어졌다. A,B조 1차전이 특별한 이변이 없었다면, 반면 C,D조의 첫 경기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메시의 아리헨티나를 2:1로 잡은 것이다. 월드컵 사상 역대급 사건이 벌여졌다. 아리헨티나는 그 동안 무패 행진을 했던 체면이 완전히 구겨졌다. 반면 사우디는 아리헨티나를 잡으면서 더 이상 약체팀으로 분류되는 것을 거부했다. 

 

월드컵 역사상 최대 이변 ‘아리헨티나 vs 사우디아라비아’

출처 : MBC화면캡쳐

메시가 사우디에 일격을 당하며 무릎을 꿇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사우디는 경기 시작부터 중원 압박과 오프사이드 전술로 아리헨티나의 공격 루트를 완전히 차단했다. 사우디는 전반전 메시에게 패널티킥으로 선취골을 내주며 쉽게 무너질 수 있었다. 그러나 예상과 다르게 사우디는 경기를 침착하게 운영했다. 그리고 사우디는 후반 3분, 8분 연속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역전을 만들어 냈다. 역전 후 당황한 아르헨티나는 끝내 사우디에 대한 공격 루트를 찾지 못했다. 메시의 아르헨티나는 충격의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대체로 경기 전 예상은 아리헨티나가 C조 1위로 쉽게 16강에 합류하고, 사우디, 멕시코, 폴란드가 16강 한 장의 티켓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이제 C조는 죽음의 조로 4개 국가가 서로 물리고 물리는 난타전으로 바뀌었다. 역시 축구공은 둥글다. 아리헨티나는 멕시코와 폴란드 모두에게 승리해야 자력으로 16강에 진출 할 수 있다. 메시의 축구 역사는 여기서 멈추는 걸까? 아니면 사우디와의 경기가 약이 될까?

 

골 결정력이 아쉬웠던 경기 ‘멕시코vs 폴란드’

출처 : MBC화면캡쳐

 

멕시코와 폴란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폴란드 레반도프스키는 전반전 내내 정확한 패스를 받지 못했고, 멕시코는 폴란드의 좌우를 흔들며 공격 루트를 열었지만 마지막 골 결정력이 끝내 아쉬웠다. 후반 3분 레반도프스키가 패널티킥을 만들어 내고, 직접 키커로 나섰지만 멕시코 오초아의 선방에 막혀 월드컵 본선 첫 골의 기회도 놓치고 말았다. 아리헨티나를 잡은 사우디의 경기력, 벼랑 끝에 몰린 아리헨티나 C조는 이제 죽음의 조로 매번의 경기 결과마다 희비가 엇갈리게 되었다.

 

C조는 1차전 이전 예상과 다르게 아리헨티나와 사우디가 16강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1차전 경기 결과를 볼 때 사우디가 멕시코, 폴란드보다 상대적으로 더 좋은 경기력이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개최지 환경에 익숙한 중동 국가라는 점도 강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는 현재 C조 1위, 멕시코와 폴란드가 공동 2위, 아리헨티나가 4위를 기록 중이다.

 

튀니지의 소중한 승점 1점 ‘덴마크vs튀니지’

출처 : MBC화면캡쳐

 

조별 리그 처음 0:0 무승부가 나왔다. 덴마크가 전력면에서 다소 우세할 것이란 예상과 달리 튀니지도 공수 모두 탄탄한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소중한 승점 1점을 각각 챙겼다. 프랑스와 덴마크가 무난히 16강에 합류할 것이라 예상이 많았지만, 이번 경기를 보면서 튀니지 역시 16강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결국 덴마크와 튀니지가 프랑스, 호주 와의 경기에서 어떤 성적을 내는가에 따라 16강이 갈릴 것이다. 경기력 전반을 비교하면 그래도 덴마크가 조금 앞서는 것으로 평가되지만, 튀니지가 아프리카의 자존심을 지키길 기대해 본다.

 

역시 강력한 우승후보 아트사커 ‘프랑스vs호주’

출처 : MBC화면캡쳐

 

역시 두 팀 간의 전력 차이는 컸다. 그리고 이변도 없었다. 호주가 전반 9분 만에 선취골을 넣으며 보기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것이 끝이었다. 디페딩 챔피언 프랑스는 아트사커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음바페, 그리에즈만, 지루, 뎀벨레로 이어지는 화려한 공격라인은 호주를 농락하기 시작했다. 전반 27분에 동점골, 32분에 역전골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은 프랑스가 왜 강력한 우승후보인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세 번째 골은 후반 23분 프랑스의 특급골잡이,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음바페 머리에서 나왔다. 그리고 벤제마를 대신해 출전한 지루가 전반전에 이어 후반전에도 한 골을 추가하며 득점력을 과시했다. 역시 프랑스는 강했다.

 

결국 D조 1차전 결과는 현재 프랑스가 1위, 덴마크와 튀니지가 공동 2위, 호주가 4위가 되었다. 현재 경기력을 볼 때 대부분이 예상했듯이 프랑스와 덴마크가 16강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덴마크와 튀니지는 덴마크가 좀 더 우세해 보인다. 튀니지의 투혼을 기대한다.  

 

홍준일 대진대학교 통일대학원 초빙교수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채영 기자 young@nate.com

출처 : 강릉뉴스 http://www.gangneungnews.kr/

 

강릉뉴스

웰빙숙박, 볼거리, 커뮤니티, 멀티미디어, 구독신청, 문의.

www.gangneungnews.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