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평론/홍준일 논객

윤석열 대통령 20%대 박스권에 갖힌 이유

by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라 2022. 9. 2.
반응형

◇ 9월 첫주, 긍정 27%, 부정 63%

윤석열 대통령 국정지지율이 20%대 박스권에 갇힌 이유는 무엇일까?

 

윤석열 대통령이 9월 첫째주 한국갤럽 정기조사에서도 긍정 27%, 부정 63%를 기록해 6주째 20%대 박스권에 갇혀있다. 국정 초반에 20%대 지지율은 국정이 마비되어 있다는 표현과 같다. 관료들은 움직이지 않을 것이고, 국민은 무슨 말을 해도 신뢰하지 않는다. 대통령이 국가를 비정상으로 만들어 났다.

 

정치하는 태도와 스타일

 

국민은 대통령이 풍기는 인상과 이미지가 매우 중요하다. 그런데 윤대통령의 인상과 이미지는 매우 부정적이다. 우선 국민의힘 내홍과 관련해서 국민은 대통령에게 가장 큰 잘못이 있다고 하는데, 본인은 전혀 모르는 것처럼 시치미를 뗀다. 국민에게 거짓말을 하는 것이다. 자신의 잘못이나 불리한 일이 생기면 같은 패턴이다. 최근 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소환에 대해서 약식 회견에서 ‘신문을 읽지 않아 잘모른다’고 답변했다. 이 얘기를 누가 믿겠는가? 국민을 너무 우습게 본다. 특히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문제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는다. 모른 척이다. 야당은 국정조사, 특검을 얘기하는데 기가 찰 노릇이다. 정권 초반 인사참사도 반성과 사과는 없다. 모르쇠로 일관하며 대통령실 참모만 바꾸고 있다. 이런 식의 태도와 스타일로는 절대 20%대 박스권을 벗어날 수 없다.

 

정치를 음모와 공작으로

 

윤석열 대통령은 너무나 준비없이 정치권에 들어왔다. 그러니 정치를 급행 과외로 배웠고, 정치를 영화나 드라마로 착각하는 것 같다. 윤대통령의 정치는 음모와 공작이 중심을 잡고있다. 단적으로 국민의힘 사태를 보면 모두가 윤대통령에게서 비롯된다. 정당이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민주적으로 운영되어야 하는데, 몇몇 윤핵관을 조정하여 자신을 도왔던 당 대표를 쫓아냈다. 그 방법도 마치 공갈과 협박이 판치는 음지의 방식과 비슷하다.

 

또한 정권 초반 국정 이슈는 모두가 갈등과 정쟁을 부르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전 정권에 대한 수사이며, 전 정권과 대립되는 국정의제가 전면에 걸린다. 최근 내려간 국정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 민생과 협치를 앵무새처럼 반복하지만, 그 의제나 아젠다는 보이지 않고 오직 정쟁과 갈등 사안이 정국을 덮친다. 이번엔 정기국회를 앞두고 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 소환이 발표되어 민생과 협치는 한방에 날아갔다. 이미 민주당은 ‘전쟁’이란 표현을 쓰고 있다. 정치가 음모와 공작으론 불가능하다. 정치의 대전제는 국민에 대한 진심이다. 윤대통령 말처럼 지금은 민생과 협치가 선행되어야 한다.

 

정치에 반성은 없고, 오만과 자기애 만이 넘쳐

 

정치는 반성과 성찰이 기본이다. 그것이 국민과 소통하는 길이다. 대한민국은 국정운영에서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한다. 대통령이 정권 초반 여야는 물론이고 사회 각계각층에 새로운 비전과 아젠다를 제시하며, 국정 주도권을 행사해 대한민국호를 이끌어야 한다. 그런데 정권 초반 대통령 지지율이 20%대 박스권에 갇혀있으니개탄스러운 일이다. 하루 빨리 대한민국을 정상화해야 한다. 대통령 지지율은 최소 40%대 초반으로 끌어올려 한다. 대통령은 지금 어려운 경제와 민생을 해결해야 한다. 취임 100일을 맞아 반성과 성찰, 쇄신의 기회를 놓쳤다. 그때 반성하고 성찰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대통령의 반성은 없고, 국민 앞에 오만함을 보이는 것은 파국의 길이다. 대통령이 보통사람처럼 자신은 열심히 하는데 국민이 몰라준다고 말하면 안된다. 그냥 ‘자기애’만 넘쳐선 곤란하다. 이제 다시 뛰어야 한다. 국가를 정상화해야 한다. 변화해야 바꿀 수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변화를 기대한다.

 

홍준일 대진대학교 통일대학원 초빙교수

*여론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채영 기자 young@nate.com

출처 : 강릉뉴스 http://www.gangneungnews.kr/

 

강릉뉴스

웰빙숙박, 볼거리, 커뮤니티, 멀티미디어, 구독신청, 문의.

www.gangneungnews.kr

 

반응형

댓글0